인터뷰 검색 결과

총 84 건 검색

요상하고 아름다운 엄마의 세계

<웰컴 투 X-월드> 한태의 감독

퍼플레이

‘엄마는 왜 그렇게 생각해?’ 묻다 보면 개인의 문제라기보다는 사회적인 영향이 컸다는 걸 알 수 있죠. 엄마도 대답하면서 무엇이 잘못인지 깨달을 수 있고. 엄마와 딸이 서로의 세대를 이해하는, 소통과 연대에 기여할 수 있는 작품이 되면 좋겠어요.

누군가의 마음속으로 가는 초대장, 애니메이티드 다큐멘터리

<할망바다>

김승희|영화감독

특정 인물의 인터뷰를 따라가는 애니메이티드 다큐멘터리는 우리 주변에 존재하지만 쉽게 알 수 없던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려주며 삶을 보다 넓은 시야로 바라보게 해준다. 어떨 땐 가상의 이야기보다 더 흡입력 있고, 짧은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관객이 영화에 몰입할 수 있게 만드는 감정적 연결의 깊이도 상당하다.

[송아름의 잠시, 다시] 무엇을 보아왔건, 틀렸으니 공부하세요

송아름|영화평론가

그땐 그랬을지 몰라도 지금은 이러니까 예전처럼 많이 보고, 듣고, 읽으라고 말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모르겠다고 징징댈 나이가 지난 지 까마득한데.

야스민, 브렌다, 필리스의 일기

<바그다드 카페>

윤혜은

그런 의미에서 바그다드 카페를 만난 건 운명 이전에 행운이었다. 모든 운명에 반드시 행운이 따르는 것은 아니니까. 지금의 모든 것을 기꺼이 ‘행운명’이라고 부르고 싶다. 언젠가 이 일상에도 관성이 붙어버리기는 마찬가지겠지만, 그동안 지켜온 어떤 시절보다 가능한 한 느리게 지루해졌으면 좋겠다.

존재를 증명하기 위해 던지는 마음의 호소

<캐치볼>

최민아

나와 내가 주고받는 캐치볼, 혹은 우리가 서로를 향해 던지는 캐치볼. 감독의 말처럼 이 영화는 다른 여성 영화인에게 공을 던지는 마음으로, 어딘가에 있을 자신(들)에게 연대의 마음을 담아 기울어진 운동장 한가운데 〈캐치볼〉이라는 이름으로 제 발로 서게 되었다.

극복하지 않기

<군대에 가고 싶지 않은 마음> 제작기

장윤미|영화감독

그저 좋은 소재라며 안일하게 접근했던 나에게 <군대에 가고 싶지 않은 마음>은 다큐멘터리 만들기가 얼마나 마음처럼 되지 않는지를, 마음처럼 되지 않는 걸 내가 어떻게 끌어안을지를, 그리고 무엇보다, 힘이 들어도 내가 다큐멘터리를 계속 잘해보고 싶어 한다는 것을 알게 해준 각별한 첫 작업이다.

커피 한잔이 섹스에 미치는 영향은?

<커피 한잔이 섹스에 미치는 영향>

홍재희|영화감독

누구나 한 번쯤 낯선 이와의 하룻밤을 꿈꾼다. 그런데 그 ‘누구나’에 성별과 젠더에 차이는 없다. 결혼 유무도 상관없다. 이 영화를 본 당신이 스스로에게 물어본다면? 커피 한 잔은 당신의 섹스에 얼마나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카메라를 들고 대화하며 기억하기

델핀 세리그에 대한 짧은 이야기

손시내|영화평론가

여성의 이미지가 놓인 모순적인 자리를 이해하고 해방과 저항의 무기를 발견하길 멈추지 않았던 델핀 세리그. 그가 안겨주는 깊은 영감이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를 끊임없이 일깨워줄 수 있다면 좋겠다.

어디에나 있지만 어디에도 없었던

<일하는 여자들>

최민아

프리랜서라는 직업 특성이 이들의 노조 활동을 연대감으로 묶어주었다면, 이들을 잇는 또 다른 고리는 일하는 ‘여자들’이라는 자신이다. 여성이 절대다수를 이루는 직군인 만큼 영화에서 다루는 노동의 문제는 자연스레 ‘방송작가라는 노동자’ 뿐만 아닌 ‘일하는 여자들’로 치환된다.

한국 여성들이여, 사냥하는 암사자가 돼라

<암사자(들)> 홍재희 감독

퍼플레이

누군가 나에게 위해나 가해를 할 때 반격하는 건 정당한 폭력이라고 생각해요. 어떤 생명체든 자신이 살기 위해 방어를 해요. 그런데 왜 여성만 완벽하게 그걸 거세했냐는 거죠.

퍼플레이 서비스 이용약관
read error
개인정보 수집/이용 약관
read error

Hello, Staff.

 Newsletter

광고 및 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