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후뉴스

우리 모두는 누군가의 덕후였다

[덕질클럽] 부지영 감독과의 만남

퍼플레이 / 2022-12-08


#덕질클럽_부지영
2022.10.27.|부지영 감독과의 만남

누군가를, 무언가를 좋아한다는 것은 참 설레는 일이죠. 매일 반복되는 평범한 일상을 반짝 빛나게 해주니까요. 내가 애정하는 것을 또 다른 이와 공유하는 순간에 느끼는 감정은 색다른 환희를 맛보게 하고요. 좋아하는 것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고 마음을 나누기 위해 탄생한 [덕질클럽]은 퍼플레이가 시도하는 느슨하면서도 끈끈한 영화모임입니다. 그 두 번째 ‘덕질’의 대상은 바로 부지영 감독이에요! 편안한 공간에서 안전한 사람들과 나누는 영화, 감독, 배우 이야기를 이곳에 남겨둘게요 :)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 스틸컷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이하 <지이좋아>)는 ‘다양한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영화일 텐데, 2009년 개봉 당시에는 파격적이었겠다 싶었어요.
당시 <지이좋아>를 본 사람들이 “이 영화는 ‘반전’이 있다”고 이야기하면서 반전영화로 알려졌어요. 영화 <식스센스>에 못지않은 엄청난 반전을 가진 영화처럼 홍보가 됐죠. 지금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졌을 텐데 당시엔 가족영화, 그러니까 자매가 여행을 하다가 어떤 가족의 비밀을 알게 되는 영화 정도로만 이야기되고, 반전이 있는 영화로 더 알려졌던 같아요. ‘퀴어’라는 워딩이 거의 쓰이지 않았던 만큼 ‘퀴어 서사’로 받아들여지지도 않았고요. 

이번에 재개봉하면서 다양한 이야기를 제대로 할 수 있게 되어 ‘재개봉하며 얻은 소득’이라고 생각해요. 개봉 당시에는 반전 외에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두루뭉술하게 말했다면, 지금은 관객분들이 리뷰를 써도 해시태그에 ‘퀴어’를 달더라고요. 후련한 측면이 있어요. 

-지금 보면 시대를 앞서가셨는데, 당시에 어떻게 이런 영화를 구상하게 되셨나요? <지이좋아>는 가부장제 내의 ‘평범한’ 가족이 아닌 다른 가족 형태를 보여줘서 의미 있고 좋았어요.
그렇게 어려운 선택은 아니었어요. 2001년 하리수 씨가 CF모델로 나왔을 때 정말 용기 있다고 생각했고, 또 너무 괜찮은 가시화라고 생각했어요. 물론 화장품 광고라 여성성을 너무 강화한다는 비난도 있었지만 저는 멋있다고 생각했거든요. 

1996년에 감독이 되겠다고 결심한 뒤 1997년에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시작됐는데 그때 좋은 영화들을 많이 봤어요. 이때 본 영화가 <안토니아스 라인>(마를렌 고리스, 1997)이에요. 이 영화는 퀴어영화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가족 자체의 역사가 대서사시처럼 느껴졌어요. 보자마자 ‘이 영화는 내 인생의 영화’라고 생각했죠. 

이후 <지이좋아>를 만들 때도 영화에서 아버지가 어디서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를 생각했을 때, ‘내가 찾아 나서는 아버지는 아버지가 아닌 것’이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내가 찾아 나서는 보물이 보물의 모습이 아니어야 했던 거죠. 처음에 구상했던 이야기는, 아버지를 찾으러 간 전주에서 결말이 이루어지고 다시 제주로 돌아오는 거였어요. 그런데 어딘가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서 제 파트너에게 “시나리오로서 맺음이 헐렁하다”고 하니 “그럼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가까이 있는 것으로 해”라고 툭 던지듯이 대답하더라고요. 덕분에 완전히 다른 플롯으로 바뀌게 됐고 이야기가 더 재미있어졌죠. 

☞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 바로 가기


<여보세요> 스틸컷

-단편 <여보세요>를 만들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통일부의 의뢰를 받고 만들었어요. ‘2018 한반도 평화와 통일 영화제작지원’을 받아 제작하게 됐는데, 재미있는 건 이 단편이 가장 저답게 만든 영화 같다는 거예요. 어떤 간섭이나 제재도 없었고, 흥행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됐으니까요. 덕분에 ‘통일 영화’로 좋은 평가를 받는 것 같아요. <여보세요>는 평범한 여성들이 주인공이고 전화 통화로도 관계를 맺어나갈 수 있다는 걸 보여주죠. 그렇다면 통일을 이야기할 때 굳이 테이블에서 옥신각신할 필요가 없고, 남북한의 정상들이 약속을 맺는다고 해서 진정한 통일이 이뤄지는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요. 위가 아닌 아래에서부터 상호 소통을 통해 통일이 이야기되면 좋지 않을까요. 항상 국가 행사나 사업들을 통해서만 통일을 이야기하는 것 같아 어딘가 이상했고 불만이었어요. 상업영화는 상업영화대로 국정원, 형사, 군인 등의 이야기를 통해서만 통일을 말하고요. 그래서 제 나름대로 제가 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해보자 싶었고, 나 같은 사람이 혹시라도 북한에서 온 전화를 받게 되면 어떨까라는 상상을 시작으로 <여보세요>가 만들어지게 됐습니다.

-<여보세요>는 아기자기한 느낌이 있어요. 극 중에서 인물들이 서로를 ‘전지현’ ‘송혜교’라고 부르는 장면도 귀여웠고요.
자료 조사하다 보니 그게 지금의 현실이에요. 북한은 중국을 통해 남한의 대중문화를 받아들여 우리의 콘텐츠를 아주 잘 알고 있거든요. 지금은 거의 실시간으로 아는 정도라고 할까요? 그쪽에 관심이 많은 세대들은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도 다 봤을 거예요. 요즘엔 USB 같이 작은 저장 매체 덕분에 예전의 CD나 DVD 시절보다 공유가 더 쉬워졌죠. 

☞  <여보세요> 바로 가기


<니마> 스틸컷

-단편 <니마>에 대한 이야기도 해주세요. 
<니마>는 2011년 국가인권위 인권영화 프로젝트로 만들어진 옴니버스 영화 <시선 너머> 중 한편이에요. 주인공 니마 역을 연기한 배우는 몽골에서 수간호사로 일하다가 한국에 와서 꽤 오랫동안 모텔 청소 노동자로 일하셨어요. 제가 만났을 때는 이주 노동자 관련 시민단체에서 일하고 계셨죠. <니마> 제작을 위해 한국에 계신 몽골분들 대상으로 20명 정도 오디션을 봤는데 마음에 딱 드는 분이 없었어요. 그러다 지금의 니마를 연기하게 된 배우를 만나게 됐고, 계속 보다 보니 굉장히 씩씩하고 밝은 분이더라고요. 특히 제가 반했던 것은 정수기 물통을 아주 가볍게 들어서 교체하는 모습이었어요. 거기에 매력을 느껴 배역을 제안했는데 흔쾌히 수락하셔서 함께 영화를 찍게 됐습니다.

-영화에 나오는 ‘똥’이 궁금해요. <니마>에서는 모텔 손님이 방에 똥을 싸놓고 가고, <여보세요>에서는 주인공이 똥으로 막힌 변기를 뚫는 장면이 나오잖아요. 더럽고 추악한 것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였나요?
두 영화에서 똥은 다른 의미를 가져요. 니마를 연기한 배우가 모텔에서 오래 일했다고 했잖아요. 그래서 에피소드를 많이 들려줬는데, 실제로 모텔에 똥을 싸놓고 가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그 이야기에서 착안하게 됐어요. 인간의 배설행위가 행해진 상황에서 니마와 정은이 어떤 놀이를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힘든 상황을 뛰어넘어 둘이 하나가 되는 순간을 만들면 재밌겠다고 생각했죠. 

<여보세요>에서의 똥은 은유예요. 이정은 배우가 똥을 치우는 장면에서 “자기가 싼 건 자기가 치워야지”라고 하는데, 이 대사가 영화에서 굉장히 중요한 포인트예요. 냉전 시대가 만든, 미국이 싸놓은 똥을 의미하거든요. “너희가 싼 똥은 너희가 치워야지, 왜 우리가 분단 상황에 놓여 이렇게 힘들어야 하니”라는 뜻이 담겨있죠. 

☞  <니마> 바로 가기


<산정호수의 맛> 스틸컷

-<산정호수의 맛>은 어떻게 구상하게 됐나요?
<산정호수의 맛>은 전주국제영화제가 제작 지원하는 단편 프로젝트 ‘숏숏숏 2011’의 옴니버스 영화 <애정만세> 속 2가지 에피소드 중 한 편입니다. 이 영화야말로 가장 자유롭게 찍은 영화예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멜로면 된다”고 했거든요. 제가 당시 퀴어 감수성이 더 풍부했다면 다른 식의 멜로를 상상해봤을 텐데, 그 정도로 감수성이 예민한 사람이 아니라 멜로라기에 당연히 이성애를 생각했어요. 그런데 또 20~30대 멜로는 상상이 안 되고 뭘 해야 할까 고민하다 어느 날 대형마트 주류매장을 지나게 됐어요. 거기에 종업원 한 분이 서 계셨는데 멍한 표정을 보고 저 사람을 주인공으로 한 멜로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했어요. 그렇게 백일몽 같은 멜로를 써보자고 생각하게 됐죠. 

-<산정호수의 맛> 주연을 맡은 서주희 배우는 아무 대상이 없는 상태에서 연기하느라 힘드셨을 것 같기도 해요. 
배우님 정말 좋으신 분이에요. 촬영 당시 스태프가 많지 않아 현장에서 제대로 케어해드리지 못한 게 죄송해요. 당시 스태프가 저 포함해서 총 7명이었거든요. 자위 신을 촬영할 때도 배경이 산이어서 등산객들이 꽤 있었어요. 노출 장면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누워서 연기를 해야 하다 보니 신경이 쓰이잖아요. 주변을 경계한다고 했지만 등산객이 계속 내려오는 상황이라 힘들었는데 크게 개의치 않고 연기해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  <산정호수의 맛> 바로 가기

-감독님의 향후 계획은 어떻게 되나요? 
차기작으로 드라마 대본을 쓰고 있어요. 사랑 이야기는 아니고 실화 바탕의 이야기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만든 작품들과는 거리감이 있어요. 여성들 간의 연대나 관계보다는 ‘재난’이 중심인 이야기거든요. 그럼에도 하겠다고 한 이유는 주요 인물이 모두 여성이기 때문이에요. 원작이 있는 작품인데 인물들을 비틀다 보니 성별을 여성으로 많이 바꾸게 된 것 같아요. 현재 8부작 정도로 예정되어 있고, 인물과 서사를 잘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부지영 감독 덕질클럽 ©퍼플레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블로그 공유 URL 공유

PURZOOMER

과거와 현재, 미래의 여성 그리고 영화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냅니다.

[email protected]


관련 영화 보기


STORY : 덕후뉴스

퍼플레이 서비스 이용약관
read error
개인정보 수집/이용 약관
read error

Hello, Staff.

 Search

 Newsletter

광고 및 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