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만들고 상상하고 빠져들다

옥주, 동주의 일기

<남매의 여름밤>

윤혜은

하지만, 정말일까? 이런 장면이 진짜로 존재했었나? 오늘처럼 부지불식간에 엄마의 기억이 떠오를 때면 확신이 서지 않는다. 그저 언젠가의 꿈을 실재했었다 착각한 건 아닐까 하고. 무의식이 데려오는 엄마는 언제나 다정한 모습뿐이라 차라리 나를 의심하고 싶어지는 것이다.

야스민, 브렌다, 필리스의 일기

<바그다드 카페>

윤혜은

그런 의미에서 바그다드 카페를 만난 건 운명 이전에 행운이었다. 모든 운명에 반드시 행운이 따르는 것은 아니니까. 지금의 모든 것을 기꺼이 ‘행운명’이라고 부르고 싶다. 언젠가 이 일상에도 관성이 붙어버리기는 마찬가지겠지만, 그동안 지켜온 어떤 시절보다 가능한 한 느리게 지루해졌으면 좋겠다.

극복하지 않기

<군대에 가고 싶지 않은 마음> 제작기

장윤미|영화감독

그저 좋은 소재라며 안일하게 접근했던 나에게 <군대에 가고 싶지 않은 마음>은 다큐멘터리 만들기가 얼마나 마음처럼 되지 않는지를, 마음처럼 되지 않는 걸 내가 어떻게 끌어안을지를, 그리고 무엇보다, 힘이 들어도 내가 다큐멘터리를 계속 잘해보고 싶어 한다는 것을 알게 해준 각별한 첫 작업이다.

제스의 일기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

정다희

“누군가는 말해야 해요. 분노해야 하고.”

영원히 행복할 수 있는 영화

<너 나한테 왜 그랬어?> 제작기

장영선|영화감독

영화를 찍고 싶으신 분들은 일단 현장으로 가서 찍으시길 바란다. 그러나 이것 또한 명심하자. 영화를 보면서 그 날의 현장을 떠올리며 고통받는 사람이 없도록 감독은 반드시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너무 이상적인 말일 수 있겠지만, 영원할 우리들의 영화를 보며 영원히 행복한 우리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감독이 되고자 한다.

스즈의 일기

<바닷마을 다이어리>

윤혜은

“여기 있고 싶어. 언제까지나.”

호랑이 굴에 들어가도 동료들만 있다면

<추석 연휴 쉽니다> 제작기

남순아|영화감독

촬영감독이 꿨던 호랑이 꿈처럼 영화를 만드는 과정은 어려움의 연속이다. 하지만 호랑이 굴에 들어가도 정신을 차릴 수 있게 도와주는 동료들이 있다면 용기를 낼 수 있다. 끝없는 불안과 자기 의심 속에서 내가 나를 믿어볼 수 있었던 건 동료들의 신뢰와 지지 덕분이었다.

아델, 엠마의 일기

<가장 따뜻한 색, 블루>

윤혜은

“너에겐 무한한 애틋함을 느껴. 영원히 그럴 거야. 평생 동안.”

퍼플레이 서비스 이용약관
read error
개인정보 수집/이용 약관
read error

Hello, Staff.

 Search

 Newsletter

광고 및 제휴문의